images(천국).jpg

탈무드에 보면 세 친구 이야기가  나온다.

어느날 임금이 사신을 보내며 어떤 사나이에게 곧  출두하라고 명령을 했다.

그 사람에게는 세 사람의 친구가  있었다.

한 친구는 대단히 우정이 깊어 항상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을 했다.

두번째 친구는 친하긴 했지만 첫째 친구보다는  못하다는 생각을 했다.

세번째 친구는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평소에  별반 관심을 갖지 않았던  사이였다.

임금의 사신이 왔을 때 그는 겁이 나고  불안했다.

그래서 친구와 함께 가기로 마음을 먹고 첫째  친구에게 가서 동행을  청했다.

그런데 이 친구는 별다른 이유도 없이 단호히  거절했다.

할 수없이 두번째 친구에게 부탁을  했다.

이 친구는 대궐문 앞까지만 가겠다고  대답했다.

풀이 죽은 그는 할 수 없이 세번째 친구에게  부탁했다.

그러자 세번째 친구는 뜻밖에도 기쁘게 응하면서  임금에게 잘 말해 주겠다고  했다.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임금은 하나님을 가리키고  대궐로의 부름은 죽음을 비유하는  것이다.

즉 인간이 이땅에서 생명이 끝나 하나님 앞에 설  때 어떤 친구가 동행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교훈적인  우화다.

그 사람이 가장 사랑하는 첫째 친구는  돈이다.

속담에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고 했다. 돈은  결코 가져갈 수 없다.

둘째 친구는 친척이다. 사람이 죽으면 친척들은  대궐문 앞인 무덤까지만 같이  간다.

셋째 친구는 선행이다. 평소에 눈에 띄지 않지만 죽은 뒤에도 늘 그와 함께 있는 것이다.

이 친구는 우리가 이땅의 삶을 끝내고 심판대  앞에 설 때까지 함께  한다.

최후에 남는 것은 돈도 아니고 친척도 아니고  이땅에서 행한 “선한  삶”이다.

그런데 우리는 없어질 친구들에게만 너무  집착한다.

첫째 친구 돈에게만 관심을 두고 이 친구만  있으면 좋아하고 이 친구를 위해서  살고

이 친구 때문에 싸우고 원수가 되곤  한다.

내가 죽을 때 유일하게 동행할 수 있는 셋째  친구가 우리 인생의 진정한  친구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좋은글  중에서-

 

굿모닝~!!!!!

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비극적 사건의 대부분이  첫째 친구  때문입니다.

이 친구는 사람들이 그토록 사랑하지만 냉정하기  그지 없습니다.

하기사 자기 의사와 상관없이 보내지는대로 가는  무심한 친구지만

사람들은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냅니다.

나에게 와달라고 간절한 소망의 마음을 담아 온갖  아양을 다 떨어도 그는 감정이  없습니다.

종교인은 이 친구와 이별한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이 친구와 친하려고 하는 종교인이 얼마나  많은지요?

이 친구와 친하려고 하면 종교인은 추잡해  집니다.

일반인도 이 친구 때문에 인생을 살기 시작하면  추해집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이 친구가 많은 사람에게  호감을 갖습니다. 

결혼 대상자 1순위도 이 친구와 관계가  깊은 사람을  꼽습니다.

내먼이 아름다운 사람, 내면을 아름답게 가꾸고자  애쓰는 사람,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에서 

인정해 주는 사람, 이런 사람을 가까이 하는  사람이 복이 있는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