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과 정상회담 통일대통령 김정은 박근혜와 소통요구했다

나라의 정상들이 민족의 숙원인 통일에 대한 역사적인 국사를 논하기 위해 만나자는 데 돈을주면 만나고 안주면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니 참으로 이해할 수가 없다. 이명박대통령은 2009년 경축사에서 북과 대화와 협력을 할준비가 돼있다고 한지 1주일만에 김대중 조문차 온 조문단이 조문을 끝내고도 가지 않고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하겠다는 의지가 있음을 간곡히 알려 왔다. 그 결과 임태희 노동부 장관과 북측 김양 통일전선부장이 싱가포르에서 비밀회담을 했다. 여기서도 북측은 식량 비료 등 5억불을 요구했고 그 후속 회담이 그해 11월 개성의 한 여관에서 열렸다. 북측 원동연 통일전선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 합의문 초안까지 체출하기도 했지만 대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비밀회담은 결과 없이 결렬됐다. 북은 더이상 경제적인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되자 2010년1월 성전을 거론하며 남북한계선(NLL)에 해안포를 쏘며 위협했고(2010년 1월) 연달아 천안함폭침(2010년 3월)과 연평도 포격(11월)을 했다. 하지만 이명박정부는 끝까지 천안한과 연평도사건을 명분없이 면죄부를 주지 않았으며 남북정산회담도 진정성이 없는 형식적인 행사는 하지 않겠다며 임기를 마티게 됐다. 이와같은 일연의 사건들은 곧 18대 대통령으로 임기를 시작하는 박근혜정부가 대북정책을 스립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대통령실 천영우 수석비서관은 정상회담 대가로 5-6억달러를 주는건 크게 문제가 되않았다며 정상회담의 대가를 치르며 남북정상회담을 한다해도 북이 핵을 포기 한다든지 아니면 우리 남한을 해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없었기 때문에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그는 연평도 포격을 당할 당시 “교전규칙의노예”가 노예가 돼 제대로 응징하지 못했다고 후회스럽다고 했다. 교전규칙은 받은 만큼만 대응하라는 것이다. 이기려면 받은만큼만으로는 않된다. 공격을 받는 입장에서 누군가가 어느만큼 얻어 맞았는지 측량을 해야 할 것이고 측량한 만큼 또 대응하라고 공격부대에 명령을 해서 그만큼만 대응해야 할 것이다. 매우 어려운 일이다.
얼마전에 박근혜당선인 인수위원회 국방통일분과위원회 최대식위원이 북한과의 비밀접촉을 주선했다는 이유로 국정원과 시비가 일어나 사표를내고 수리 됐다고 한다. 누가 대통령이 돼도 통일문제는 뜨거운 감자다. 가장 풀기어려운 민족적인 과제이고 여러 대통령이 들고 났지만 아무도 이렇다할 해결책이나 방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했다해도 별무 신통하지 못했다. 하지만 꼭 우리세대가 해결해 후손에게 물려주어야하는 대사다. 역사에 남는 대통령이 되려면 통일 대통령이 돼야한다. 한편 김정은이 18대 박근혜대통령취임식에 북한인사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는 것이다. 꽁꽁얼었던 어름이 깨지는 소리가 들린다. 많은 사람들이 박근혜당선인이 김정은 측근 인사를 초청해서 북한인사가 취임식에 참석하는 것을 보고 싶어 할 것이다. 더구나 동시에 경제에대한 이야기도 겸해서 하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북측의 대남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기관인 “통일전선부”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보위부”와 “해외동포사업부”등이 박당선인 측에 취임식초청가는성을 타진해 왔다고 여권 핵심관계자도 말했다고 한다. 이런 일은 사상 처음 있는일이고 김정일 때도 없었던 일이다. 하지만 당선인측은 부담스러워하고 아직은 그런 계획이 없다고 했다고 한다. 초청타진하는 과정에서 남북간 공동투자에 대한 논의도 일부 이루어 졌다고 한다. 최종적인 결정은 당선자에 달려 있다. 성사가 된다면 남북관계가 의외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게 될는지도 알 수없다. 100%통합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유세를 했는데 이 또한 그 일환이다. 북측인사가 오겠다는 것을 간첩이 아닌이상 거절할 필요가 없다고 보인다. 한 쿠텡이부터 꺼나가는 것도 후에 크게 될 수도 있다. 김정은이 초청해달라는 대는 나름대로 큰 뜻이 있어 보인다. 그냥 취임식에만 참섯하고 가지는 않을 것은 분명하다. 당선인이 초청했으면 좋겠다. 많은 국민들이 보고 싶어 할 것이다.